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페이지 위치
홍보뉴스

HOME > 홍보뉴스 > 새소식 > 보도자료


인쇄 스크랩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플러스

농촌진흥소식
농촌진흥소식 상세보기
제주 흑돼지 산업화와 종자주권 확보 방안 논의
2017-05-15

- 농촌진흥청, 16일 생산농가 · 산업체 등 70명 공동연수 -

농촌진흥청(청장 정황근)은 16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제주흑돼지 산업 활성화와 종자주권 확립을 위한 공동연수(워크숍)를 연다.

이번 행사는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과 제주흑돼지생산자회가 공동 개최하며 제주특별자치도의회에서 후원한다.

제주산 흑돼지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품종정립과 체계적인 수출 활성화 방안 등을 공유하기 위해 주제발표와 토론을 진행한다.

제주흑돼지 산업 발전 방안(제주특별자치도 축산진흥원, 강원명 과장) △ 흑돼지 신품종 개발 및 활용(국립축산과학원 조인철 박사) △ 제주흑돼지 정립 및 계통조성과 증식체계 구축 방안(정P&C연구소 정영철 소장)을 소개한다.

아울러 △ 제주흑돼지와 일반돼지 육질 비교 및 브랜드화 방안(제주대학교 류연철 교수) △ 제주흑돼지 수출 및 유통 사례(제주흑돼지생산자회 오영익 회장)에 대해 발표한다.

제주흑돼지1)의 대부분은 25개 흑돼지 사육농장으로 구성된 '제주흑돼지생산자회'에서 생산한다.

국립축산과학원 GSP종축사업단은 제주산 흑돼지의 육질을 높이기 위해 '난축맛돈'과 교배하는 등 제주흑돼지의 체계적인 개량과 육종방향을 논의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난축맛돈'은 일반돼지와 비교해 근내지방함량이 3배 이상 많고 고기 맛이 우수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시범사업에서 지적된 점을 개량, 보완해 올해 상반기부터 농가 보급을 진행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오성종 국립축산과학원장은 "흑돼지 산업 활성화와 종자주권 확립을 위해 마련한 이번 행사가 제주 흑돼지산업 발전의 새로운 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
1) 제주흑돼지 돼지고기는 제주재래돼지와 흑색 계통의 외국 품종인 버크셔 품종을 교잡 또는 버크셔 품종을 이용하여 생산함.

[문의] 농촌진흥청 난지축산연구소장 박남건, 난지축산연구소 조인철 064-754-5710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존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