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농촌진흥청
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 정책
  • 주요정책
인쇄 스크랩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플러스

주요정책
농촌진흥소식 상세보기
가정간편식에 적합한 쌀 ‘미호’ 개발 보급
2019-10-30

 - 도시락, 가공밥에 적합, 가공 전용품종 개발 확대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가정간편식에 적합한 벼 ‘미호’ 품종을 개발하고, 이를 이용한 가공밥 제조기술을 특허출원했다고 밝혔다.

국내의 쌀 소비량은 감소하고 있지만 ’18년 가정간편식(HMR) HMR(home meal replacement)1)에 소비되는 쌀은 전년보다 29% 증가하였다. 이는 1인 가구의 증가2) 등 인구구조와 식습관의 변화가 불러온 현상이다.

가정간편식 시장은 확대되고 있지만 가공 원료곡은 일반 밥쌀용 품종이 사용되고 있어 간편식 특성에 맞춘 품종과 제조기술개발이 필요하다.

가공밥은 냉장(3℃) 또는 냉동(-18℃) 조건에서 보관된 이후에 밥알의 형태와 물리성을 유지하는 것이 상품성에 중요하다.

편의점 도시락이나 냉동밥을 먹기 위해 데우거나 해동할 경우, 일반 쌀밥은 밥알이 붕괴되지만 ‘미호’는 밥알의 경도(단단한 정도)를 잘 유지하여 쌀밥의 형태를 잘 유지한다.

동시에 탄력성, 응집성, 밥 색깔 등 물리적인 변화가 적어 가공밥 제조에 적합하여 이에 원천 가공기술 개발에 대한 특허3)를 출원하였다.

‘미호’는 일반 쌀과 찹쌀 중간 정도의 아밀로스 함량 쌀의 아밀로스 함량4)을 가지고 있어 밥이 식어도 딱딱해지지 않고 찰기를 유지하여 배식시간이 긴 급식용으로 적합하다.

또한 장마철의 고온 다습한 환경에도 저장성이 우수하여 장마철 이후에도 부드러운 식감과 윤기를 유지할 수 있다.

올해 ‘미호’ 벼는 3505)의 재배단지가 조성되어 차별화된 브랜드미(米)로 정착되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쌀 소비 패러다임 변화에 발맞추어 다양한 가공식품 제조가 가능한 아밀로스 함량을 조절한 벼를 개발하고 있다.

이미 아밀로스 함량이 25% 이상인 쌀면 전용품종 ‘새고아미’, ‘새미면’과 40% 이상인 난소화성 저항전분 함량이 높은 다이어트용 기능성 품종 ‘도담쌀’을 보급 중이다.

최근에는 아밀로스 함량을 30% 수준으로 조절하여 한천과 유사한 겔(Gel)제조 특성을 보이는 ‘밀양333호’를 육성하였고, 이 원료를 이용한 쌀묵, 쌀양갱 등 간편식 제조기술을 개발 중에 있다.

농촌진흥청 남부작물부 조현석 부장은 “전통적 쌀 소비 문화에서 벗어나 다양한 간편식 쌀 가공품을 늘리고 생분해성 플라스틱 같은 산업소재용 새수요를 창출할 수 있는 기술 개발을 통해 우리 쌀 산업의 견고한 성장을 선도하겠다.”라고 말했다.

[참고자료] 기온조건 별 환기 기준량 등

------------------------
1) HMR(home meal replacement) : 짧은 시간에 간편하게 조리하여 먹을 수 있는 가정식 대체품으로 일부 조리가 된 상태에서 가공․포장되기 때문에 인스턴트식품(즉석식품)으로 분류된다.
2) 2018년 기준 전체 가구의 29.3%가 1인 가구로 조사됨
3) 쌀 가공기술 활성화를 위한 원천 가공기술 개발(특허 출원, 10-2018-0163446)
4) 쌀의 아밀로스 함량 : 일반 멥쌀은 18∼20%, 찹쌀은 5~0% 수준, ‘미호’ 11.2%
5) 충북 청주 270㏊, 경남 합천 80㏊

[문의] 농촌진흥청 논이용작물과장 고종민, 조준현 연구사 055-350-1169

첨부파일 10-30-1_가정간편식에적합한쌀미호개발보급(식량원)_전문지브리핑.hwp 다운로드 바로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