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것이 힘이다! 이달의 농업기술을 활용해보세요!

이달의 농업기술을 통해 최신 정보 습득에 따른 이슈 대응과 농업기술 향상이 가능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플러스

추석 선물용 맛있는 과일 고르기

전체목록
선택

추석 선물용 맛있는 과일 고르기

농촌진흥청 과수과 류수현 농업연구사 (063-238-6723)

사과

배

포도

사과

사과를 고를 땐 전체적인 외관을 살펴보고 향기를 맡아본다. 꼭지 부분의 색이 골고루 잘 들어있고 밝은 느낌이 나는 것이 맛있는 과일이며, 향기가 강하지 않고 은은한 것이 신선하다.

  • 과일을 들었을 때 묵직한 느낌이 들고 단단한 것이 좋으며, 과일 전체에 색이 고르게 착색되고 꼭지가 붙어 있는 것을 고른다. 과실 꼭지가 시들고 잘 부서지는 것은 수확한 지 오래된 과실로, 꼭지에 푸른색이 돌고 물기가 있는 것이 싱싱하고 좋다.
  • 이 시기에 구입 가능한 국산 사과로는 ‘홍로’와 ‘아리수’가 있다. ‘홍로’ 품종은 9월 상중순에 익는 품종으로 과실 크기는 300g 내외이며, ‘아리수’ 품종은 9월 상순에 익는 품종으로 크기는 285g 정도로 올해 첫 시중 유통을 앞두고 있다.

배는 전체적인 느낌이 맑고 투명하며 꼭지의 반대편 부위에 미세한 검은 균열이 없는 것이 좋다.

  • 일반적으로 색이 밝고 잘 익어 노란빛이 도는 것이 좋지만, ‘황금배’와 같이 녹황색 품종은 노란색이 지나치게 많이 보이면 너무 익어 저장성이 떨어지고 육질이 물러져 품질이 좋지 않다. 품종에 따라 껍질에 녹색이 많이 남아있어도 속은 익어있을 수 있으므로, 구입 전 꼼꼼하게 품종 명을 확인하는 것이 좋다.
  • 이 시기에 구입할 수 있는 국산 배 품종으로는 ‘원황’과 ‘황금배’가 있다. ‘원황’은 8월 하순∼9월 상순에 익는 품종으로 크기는 560g 내외이며 ‘황금배’는 9월 중순에 익으며 크기는 450g 내외다.

포도

포도는 껍질 색이 진하고 알이 고르며 송이 크기(400∼500g 정도)가 적당한 것이 좋다. 송이가 너무 크고 지나치게 알이 많으면, 송이 안쪽에 덜 익은 알이 있으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 알의 표면에 묻어있는 하얀 가루는 천연 과실 왁스로, 뽀얗게 덮여 있을수록 일찍부터 봉지를 씌워 재배했다는 것을 의미하므로, 이런 포도는 안전하기 때문에 안심하고 구매하면 된다.
  • 이 시기에 구입할 수 있는 국산 포도 품종으로는 ‘진옥’과 ‘흑보석’이 있다. ‘진옥’은 8월 하순에 익는 품종으로 과립중은 6g 내외이며 ‘흑보석’은 9월 상순에 익으며 과립중이 11g 내외다.

추석에 출하되는 과일은 상온에서 오래 보관할 수 없고 이후에 계속해서 다른 품종의 제철 과실을 즐길 수 있으므로, 바로 소비가 가능한 정도만을 구입하는 것이 좋다

참고자료 - 과실 품종 특성과 고르는 법

사과 - 고르는 방법

과실의 햇빛을 잘 받는 꼭지 부분과 그렇지 않은 꽃받침 부분이 골고루 착색되고 밝은 느낌의 과실이 좋으며 향기가 강하지 않고 은은한 것이 신선하다. 또한 과실 꼭지가 시들고 잘 부서지는 것은 오래된 과실로 푸른색이 돌고 물기가 있는 것이 수확한 시기가 길지 않은 것으로 좋다.

사과 ‘홍로’

‘홍로’는 농촌진흥청에서 1988년에 육성한 대표적인 추석 사과이다. 열매가 익는 시기는 9월 상․중순으로 과실크기는 300g 내외로 과피는 붉게 착색되며, 당도가 높고 (14~15oBx) 산도는 높지 않아 (0.25~0.31%) 단맛이 많으며 과육이 단단하여 상온에서 30일 가까이 품질이 유지되나, 냉장고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꼭지 부분의 과실 모양이 굴곡진 곳이 특징으로 다른 품종과 쉽게 구분할 수 있다.

사과 ‘아리수’

‘아리수’는 농촌진흥청에서 2010년 최종 선발해 2013년 품종 등록한 이른 추석용 사과다. 다른 이른 추석용 사과에 비해 당산비(당도 15.9°Brix, 적정산도 0.43%)가 적당하고 식감이 좋고 맛이 우수하며 저장성도 좋다. 과일 무게는 285g 정도의 중과이고 껍질에 줄무늬가 없이 골고루 붉은색으로 착색된다. 특히 기온이 높은 남부지역에서도 빨갛게 색이 잘 드는 특성이 있다.

사과  홍로 사과 - 홍로

사과 아리수 사과 - 아리수

배 - 고르는 방법

색이 밝고 맑은 배가 적당한 숙기를 보이는 것으로 볼 수 있으나 황금배와 같이 녹황색 품종은 노란색이 지나치게 많이 보이면 과숙되어 저장성이 떨어지고 육질이 물러져 품질이 좋지 않다. 품종에 따라서 과피 색에 녹색이 많이 남아도 속은 익을 수 있으므로 품종 명을 꼼꼼히 확인하는 것이 좋으며 생장촉진제를 처리한 과실은 육질이 무르고, 생리장해 발생이 많으며 저장기간이 짧아 유통에 좋지 않다.

배 ‘원황’

‘원황’은 농촌진흥청에서 1994년에 육성한 대표적인 추석 배이다. 열매 익는 시기는 8월 하순~9월 상순으로 과실크기는 560g 내외이며 모양은 편원형이고 과피색은 밝은 황갈색을 띤다. 당도는 13oBx 내외로 높고 과즙이 풍부하며 석세포가 적어 씹는 느낌이 좋다.

배 ‘황금배’

‘황금배’는 1984년에 농촌진흥청에서 육성된 품종으로 중생종이다. 열매 익는 시기는 ‘원황’ 보다 10일 정도 늦은 9월 중순으로 과피색이 녹색~황금색을 띄어 ‘신고’나 ‘원황’ 등 다른 배와는 차별화되며 석세포가 적고 과육이 아삭하고 물이 많아 식미가 우수하다. 과중은 450g 내외이며 당도는 13oBx 내외로 높고 산미도 느낄 수 있다.

배  원황 배 - 원황

배  황금배 배 - 황금배 수

포도 - 고르는 방법

포도를 고를 땐 껍질색이 짙고 표면에 하얀 가루가 묻어 있으며, 알이 굵고 송이가 적당한 것을 선택한다. 포도송이가 너무 크고 포도 알이 지나치게 많이 붙어 있으면, 송이 속에 덜 익은 것이 많으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또한, 알이 쉽게 떨어지거나 표면에 일부 주름진 것이 있는 포도는 수확한 지 오래된 것이므로 피한다. 보통 포도의 단맛은 포도송이의 가장 위쪽(꼭지부분)이 가장 달고, 아래쪽으로 내려갈수록 신맛이 강하기 때문에 구입할 때 시식이 가능하다면 아래쪽을 먹어보고 구입하는 것이 좋다. 알의 표면에 묻어있는 하얀 가루는 천연 과실 왁스로, 뽀얗게 덮여 있을수록 일찍부터 봉지를 씌워 재배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런 포도는 안전하기 때문에 안심하고 구매하면 된다.

포도 ‘진옥’

‘진옥’은 농촌진흥청에서 2004년에 육성한 포도 품종이다. 열매 익는 시기는 8월 하순으로 평균 과립중이 6g 내외이며 당도는 15.6oBx 내외로 높다. 과방형은 원통형이며 300~350g 정도의 크기고 재배하는 것이 적당하다. 과피색은 흑청색이고 착색이 양호하다. 수확기에 탈립이나 열과현상이 거의 나타나지 않는 내재해성 품종이다.

포도 ‘흑보석’

‘흑보석’은 농촌진흥청에서 2003년에 육성한 4배체 포도 품종이다. 열매 익는 시기는 9월 상순으로 평균 과립중이 13g 내외이며 당도는 18.4oBx 내외로 높다. 과피색은 흑청색이고 과분이 많으며 육질은 연하고 과즙이 풍부하다. 과방은 400~450g의 대과방이며 한 과방 내에 35~40립을 유지하는 것이 적당하다.

포도  진옥 포도- 진옥

포도  흑보석 포도 - 흑보석






OPEN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