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 정책
  • 주요정책
인쇄 스크랩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플러스

주요정책
농촌진흥소식 상세보기
‘황기’ 볶아 먹으면 기능성분 증가
2018-11-20

- 항산화 활성 16배, 폴리페놀 함량 2.7배 높아져 -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황기를 높은 온도에서 열처리해 만든 가공황기가 항산화활성과 기능성분 함량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실험은 황기를 200℃에서 30분 열처리하고 쉬었다가 다시 열처리하는 작업을 1~3회 반복해 수행했습니다. 

생황기 열처리황기

생황기와 가공황기를 비교한 결과, 1회 열처리한 황기에서 항산화 활성은 16배 증가했고 폴리페놀 함량은 2.7배 증가했습니다. 

항산화 활성이 높으면 노화를 방지하고 질병의 주원인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폴리페놀 성분은 항산화 및 혈액 순환을 원활하게 해줘 동맥경화, 뇌경색, 심근경색 등을 예방합니다.

열처리 의해 황기의 주요 지표물질인 이소플라보노이드(Isoflavonoid) 중 칼리코신(Calycosin)과 포르모노네틴1)(Formononetin) 함량이 1∼3회 열처리로 2.8∼4.3배, 1.5∼3.6배 증가했습니다.

이소플라보노이드는 대표적인 식물유래 에스트로겐 유사물질로  체내에서 에스트로겐(여성 호르몬)으로 전환되며, 에스트로겐은 혈관 건강이나 뼈, 뇌의 기능에 전체적으로 영향을 줍니다. 

이번 연구는 황기를 기능성 식품으로 개발하기 위해 기능성을 높이는 가공법을 밝히고자 진행됐습니다.

농촌진흥청은 이번 연구결과인 가공황기의 기능성 증진 효능을 특허출원2)했습니다.

앞으로 황기의 기능성 증진 가공법을 활용해 기능성 소재로 활용된다면 황기 관련 제품의 산업화 확대로 농가 소득 증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인삼특작이용팀 김동휘 팀장은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약용작물의 기능성을 밝히고 또한 유용한 가공법을 이용해 약용작물의 활용성을 적극 발굴해 재배농가의 새로운 부가가치를 만드는데 기여하겠다."라고 전했습니다.

-----------------------
1) 칼리코신과 포르모노네틴은 황기의 기능성 물질로 항염증, 항산화 등의 기능성이 보고되어 있음
2) 황기추출물을 유효성분으로 포함하는 항산화 조성물 및 이의 제조법(출원번호 10-2018-0135156)
 

[참고자료] 실험 개요, 조건에 따른 가공황기의 변화 등 

[문의] 농촌진흥청 인삼특작이용팀장 김동휘 , 인삼특작이용팀 서경혜 연구사 043-871-5785

첨부파일 11-20-1_황기볶아먹으면기능성분증가(원예원).hwp 다운로드 바로보기

담당자 : 해당 게시물 작성자 및 전화번호 참고